• 최종편집 2019-02-22(토)

김인영 도의원, “미연결 자전거도로 대책과 함께 자전거전용도로 확대 필요”

자전거·보행자 겸용 자전거도로, 안전대책 부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1.14 14: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행감]181114 김인영-자전거도로 사고 예방대책 주문.jpg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인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이천2)은 11. 14(수) 경기도 건설국에 대한 2018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자전거도로의 문제점과 미연결 구간에 대한 조속한 공사추진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하였다.

이날 김인영 의원은 경기도 자전거 안전 확충 및 미연결 구간에 대해 지적하며 “용인·이천·여주에 이르는 37.1 km 동남축 구간을 연결하지 못하면서 경기도를 한 바퀴 도는 일은 불가능해졌다”고 질의하였다. 이어 김 의원은 경기연구원의 연구결과를 제시하며 “2016년 기준으로 국내 자전거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1만 5천건에 육박하며, 그중 비자전거도로 발생률이 98.5%에 달한다”며 자전거 사고의 심각성과 사고발생에 따른 민원 발생 등에 대해 상세히 질의하였다.

이에 정용식 건설국장은 “아직은 미진한 상황이다. 지사님 공약사항이기도 하고, 하드웨어적인 보완에도 세밀한 정책대안을 만들겠다”고 답하였으며, 미연결 구간에 대해서는 “관계 시군과 협의하고 있으며, 시군이 적극적인 추진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답하였다.

또한 김 의원은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의 과다와 보행자·자전거 간의 충돌 사고가 많은 점을 언급하고 “사실상 자전거도로 기능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없다”며 “자동차 불법주정차로 자전거도로 이용이 어려운 점도 있다. 서울시처럼 자전거전용도로 설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이에 정 국장은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겸용도로에 대한 직접적인 지원 사업은 없지만, 수요조사를 통해 방안을 강구해 보겠다”고 답변하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인영 도의원, “미연결 자전거도로 대책과 함께 자전거전용도로 확대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